head
head
자유게시판 목록
자유게시판
 > 나누고픈이야기 > 자유게시판
[5월 재활정보 제공] 서울시, 최중증·탈시설 장애인 공공일자리 260개 만든다
20-05-22 11:37 3회 0건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최중증 장애인과 탈시설 장애인을 위한 공공일자리 260개를 만든다고 14일 밝혔다.

 

최중증 장애인은 스스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장애인이다. 뇌병변 장애, 척수장애, 근육장애 등이 최중증에 해당한다.

 

탈시설 장애인은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살아가는 이들이다.

 

공공일자리 참여자들은 오는 7∼12월 6개월간 지역사회와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주당 14∼20시간 일한다.

 

매일 4시간씩 주 20시간 일하는 '시간제 일자리'와 주 14시간 이내로 일하는 '복지형 일자리'로 나눠 130명씩 선발한다.

 

시급 8천590원이다. 월급은 시간제 일자리 89만7천660원, 복지형 일자리 48만1천40원이다.

 

장애 유형을 고려해 장애인 권익 옹호, 문화예술, 장애인 인식개선 강사 등 3개 분야에서 활동한다.

 

선발은 장애인 단체 10곳이 6월 중 진행한다. 시는 공모로 수행기관을 선정,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예산 12억원은 전액 시비로 조달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최중증 장애인과 탈시설 장애인 공공일자리는 전국 최초"라며 "내년에 더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jk@yna.co.kr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찾아오시는 길
늘 함께하는 좋은 친구
0375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24 | E-mail sdmcenter@daum.net
All right reserved by 미르웹에이전시